혈변 색깔에 따라 의심할 수 있는 질병이 다르다.

혈변

혈변이란

혈변은 대변에 피가 섞여서 나오는 것을 말합니다. 입에서부터 항문까지의 모든 소화하는 과정에서 출혈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색깔에 따라 내부 출혈의 부위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가벼운 변비에서부터 대장암까지  원인 질환이 다양하기 때문에 결코 가볍게 생각하고 지나치면 안됩니다. 병원에 가기 전 출혈의 색깔을 통해 다양한 원인을 파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혈변 색깔에 따른 원인

붉은 피가 섞인 대변

붉은 피가 섞인 경우는 항문 근처에서 출혈이 일어났다는 뜻이므로 하부의 출혈을 의미합니다. 이를 통해 추정할 수 있는 원인은 아래와 같습니다.

  • 치질(치핵)

가장 많은 원인입니다. 배변 시 힘을 주느라 복부 압력이 증가하면 직장이나 항문의 혈관이 부어 부풀거나 점막이 항문 밖으로 빠지는 것입니다. 변을 닦아낼 때 선홍빛 피가 휴지에 묻어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 치질(치열)

딱딱한 대변이 지나가면서 항문 안쪽에 상처가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로 인해 항문 안쪽에 작게 찢어진 상처를 항문열(치열)이라고 말합니다. 배변 중이나 후에 선홍빛 피가 보입니다. 두 치질의 근본적인 원인은 변비인 경우가 많습니다.

  • 대장 게실

대장 벽의 일부가 꽈리 열매처럼 주머니가 튀어나오는 것으로 장의 점막층 부분이 탈장되거나 바깥으로 삐져나오는 것을 말합니다. 이는 대부분 섬유질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고 고단백, 고지방식만을 선호하는 식단에서 관찰되는 질병입니다.

  • 염증성 장질환(궤양성 대장염)

장에 염증이 만성적으로 생기는 것을 말합니다. 대표적으로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이 있습니다. 궤양성 대장염은 대장의 점막이 충혈되고 부어오르다 출혈이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계속 진행된다면 대장에 궤양이 여러군데 생기고 점차 퍼져서 대장 전 부위를 뒤덮을 수 있습니다.

  • 염증성 장질환(크론병)

역시 염증이 발현되는 질환이나 궤양성 대장염과의 차이는 내부 소화기관 전 부위에 발생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주로 대장과 소장이 연결되는 위치에 염증이 자리잡는 경우가 많습니다.

  • 위장 감염

위장관의 감염, 기생충 감염, 바이러스 등도 출혈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 대장의 용종, 대장암

대장에 일반적인 용종이 자리잡은 경우에도 출혈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보다 심각한 것은 대장암입니다.

대장의 점막에 암세포가 자리잡아 증식하는 것이 바로 대장암입니다. 서구화된 식단으로 인하여 대장암 발병률은 한국인에게 많이 발생되는 암 중 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과도하게 동물성 지방섭취를 하거나 육류 위주의 식단을 섭취할 경우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집니다.  

좌측 대장암의 경우 혈변이나 변 굵기가 가늘어지거나 배변습관이 바뀌고 점액변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우측 대장암일 경우 소화장애, 복통, 혈변 등의 증상으로 진행 정도에 따라 증상이 달라집니다.

  • 항문이나 대장의 상처

출산, 사고로 인한 외상, 이물질의 삽입 등으로 항문이나 직장 근처에 상처가 생기면 선홍빛 출혈이 생길 수 있습니다.

갈색 피가 섞인 대변

혈액의 기본적인 색은 선홍빛, 붉은색인데 반해 대변에 섞인 피가 갈색이라면 소화작용을 거쳤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하부가 아닌 상부의 소화기관의 출혈로 의심할 수 있습니다.

  • 위장출혈

위나 소장, 십이지장 등 상부 소화기관에 출혈이 있을 시 대변에 갈색 피가 함께 나올 수 있습니다. 소화성 궤양, 식도 정맥류, 위염 등 다양한 질환이 요인이 됩니다.

  • 약품

특정 약물이나 철분제와 같은 약들로 인해 갈색 피가 섞인 것처럼 보이는 대변이 나올 수 있습니다.

  • 음식

붉은 식용색소나 인공 색소가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변이 갈색이나 붉게 보일 수 있습니다. 

  • 내시경 검사

위 내시경이나 대장내시경 검사 후에는 작은 출혈이 생길 수 있어 갈색 피가 나올 수 있습니다.

갈색의 출혈이 생기더라도 가볍게 여기지 말고 진료를 꼭 받아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혈변의 위험 신호

혈변은 그 자체가 위험한 증상이기 때문에 컨디션의 변화가 느껴지거나 체중감소, 호흡곤란, 발열, 복통 등이 동반된다면 심각하게 여겨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50대 이상으로 장 질환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병원에 내원하여 대장내시경 검진을 받아봐야 합니다.

요즘은 환경적인 요인으로 2,30대의 대장암 환자들도 많기 때문에 젊다고 외면하지 말고 꼭 병원을 찾아가도록 합니다. 대장내시경은 소화기내과나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하여 검사 받을 수 있습니다. 

혈변 지식백과

추천 다음글 : 조갑주의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